[백일출가] 이렇게 매순간 나는 출가한다. _ 23기 유청림

백일출가 | 2017.02.26 15:16 | 조회 328

이렇게 매순간 나는 출가한다.

유청림_ 23기 백일출가


  

 

사람이 돼서 돌아와라

사람이 돼서 돌아와라.” 백일출가를 떠나는 딸을 지하철역까지 바래다주며 아버지가 마지막으로 건넨 말이었다눈물이 핑 돌았고 뒤도 안돌아보고 역으로 들어갔다그렇게 내 힘으로 설 수 있는 사람이 되기 위해 출가를 했다그 즈음의 나는 지금 이대로가 좋지 않았다나는 가족들에게 화만 내고 자신감이 없고 잘하는 게 아무것도 없었다이런 내가 마음에 들지 않았다. 20살의 나는 과감하게 대학 진학을 포기했었다더 이상 학교가 아니라여러 경험을 쌓으며 내 인생을 알차게 만들어 가야지 생각했었다너무도 좋아서 시작한 독립영화 극장일도 사람들과의 관계가 힘들어 3년만에 그만두었다예전의 패기들은 오간 데 없고 뭘 해야 할지도 모르겠고 또 하고 싶은 일도 없고 아무 것도 하기도 싫었다집에서 뒹굴뒹굴하고 있는 내 모습은 패배자 같았다나 스스로가 못마땅한 데서 오는 스트레스를 화와 짜증으로 가족에게 쏟아부었다그렇게 한바탕 퍼붓고 나면나 자신이 더 싫어졌다이렇게 살면 안 될 것 같았다스스로를 괴롭히고 사랑하는 가족도 괴롭히는 나일단 멈추어야겠다그렇게 나는 내발로 따뜻하고 안락한 우리 집의 문턱을 넘기로 마음먹었다.


마음이 많이 열렸구나

백일출가 마치고 집에 돌아와서 부모님께 감사의 절을 했다내가 처음 문경으로 내려갔던 날 나에게 사람이 돼서 돌아와라 했던 아버지는 박수를 치며 환하게 웃으시고 잘했다 하며 반겨주셨다이렇게 환하게 웃고 박수를 쳐주시는 아버지의 모습은 처음이었다늘 냉정하게 내가 하는 일에 대해서는 한마디 거드시지 않고 그저 지켜보셨다나는 아버지의 지켜보기만 하는 모습을 참 많이도 오해했었다나에게는 관심이 없고 냉정하고 가족은 신경 안 쓰고 본인 일만 하고 좋아하는 것만 하는 그런 이기적인 사람으로 보았는데 백일출가를 하고 다시 본 아버지의 모습은 너무 달랐다그저 말없이 항상 가족을 챙기는 분이었다제일 일찍 일어나서 집안을 살피고 어머니 일을 도와주시고내가 매일 절을 한다고 하니 내 무릎을 제일 걱정해주시는 분이었다그저 표현 방법이 그랬을 뿐내가 원하는 방식대로 해주지 않아 내가 많이 오해했구나 싶었다아버지가 달라진 것이 아니었다내가 아버지를 바라보는 시선이 달라졌다감사했다앞으로 다시 절에 들어가 공부하겠다고 했을 때 아버지께서 너 마음이 많이 열렸네.”라며 적극 지지해주셨다하지만 아버지와는 다르게 어머니는 많이 우셨다다시 문경 수련원에 들어가겠다고 한 나를 보고 정말 출가하는 거 같고 다시 돌아오지 않을 거 같다고 힘들어 하셨다그런데 이내 눈물을 멈추시고 엄마가 아직 자식을 떠나보낸 적이 없어서 적응이 안 되어 많이 힘들다.”라고 하시고는 네가 원하고 뜻하는 바를 이루고 네가 행복하면 뭐든지 좋다.”하시고 지지해주셨다나의 출가는 나의 모든 의지처인 부모님의 품에서 나와 당당히 내 두 발로서는 어른이 되기 위한 시작을 의미했다. 2015년 1월 다시 집에서 나왔다.

 

 

 

매순간 나는 출가한다.

행자대학원에서 부처님의 생애에 대해 공부하면서 부처님의 출가가 나의 출가와 그 시작점부터 크게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부처님은 우리 모두가 자유롭고 행복하게 살 수 있을까에 대해 고민하셨고 나는 괴로워서덜 괴롭고 싶어서내 한 마음 편하고자 출가하였다요 고약한 업식이란 놈을 고쳐서 편하게 살고 싶었다그러니 나 이외에는 관심이 별로 없었다하지만 점점 내 시야가 넓어짐을 느낀다도반들과 함께 유기농 농사를 짓고 자원을 아껴 쓰고 재활용하고 순환시키는 생태적인 삶을 체득해 가면서 내가 지구환경을 위해 마땅히 해야 할 것들을 배워가고 있다개인의 수행만 하는 것이 아닌 나도 좋고 남도 좋은 길을 가는 보디사트바나는 여전히 자책하는 습관이 있고 내 생각대로 되지 않으면 쉽게 짜증내고 포기하려 든다매번 참회하고 마음을 내어 보지만 이전의 습관들은 참 힘이 세다시시각각 매번 돌아간다안된다고 포기를 반복하고 습관에 져서 넘어졌다가 다시 부처님의 삶과 가치관으로 마음을 내보자 가볍게 발심하는 순간그것이 나에게 출가이다.이렇게 매 번 배 순간 출가의 마음을 낸다나는 출가 수행자이다부처님의 삶을 닮아가기 위해 매번 습관에 지지만 그래도 계속 해본다이렇게 매 순간 나는 출가한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72개(1/4페이지)
소감문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72 [일체의장]판타스틱 하네요 _28기 박수정 사진 백일출가 590 2017.02.26 15:33
71 [백일출가] 경계에서 나를 보다 - 27기 이정원 사진 백일출가 457 2017.02.26 15:31
70 [백일출가] 아버지 덕분에 내가 있습니다 _ 25기 성은영 사진 백일출가 368 2017.02.26 15:24
69 [백일출가] 나는 출가 수행자다 _ 24기 서은실 사진 백일출가 390 2017.02.26 15:21
68 [백일출가] 살던 대로 살지 않겠어!_24기 허유진 사진 백일출가 412 2017.02.26 15:19
67 [만배] 해냈다. 내가!-24기 서은실 백일출가 406 2017.02.26 15:17
>> [백일출가] 이렇게 매순간 나는 출가한다. _ 23기 유청림 사진 백일출가 329 2017.02.26 15:16
65 [백일출가]속도보다 방향이다 - 23기 김민정 백일출가 298 2017.02.26 15:14
64 [백일출가] 그냥 한번 해보기 _ 20기 허순 사진 백일출가 329 2017.02.26 15:11
63 [백일출가] 백일출가 전과 후 - 20기 이승호 사진 백일출가 416 2017.02.26 15:06
62 [백일출가] 마지막 한걸음은 혼자서 가야 한다.ㅡ19기 백일출가 이정화 사진 백일출가 302 2017.02.26 14:54
61 [백일출가] 함께 수행하는 삶 - 19기 조학수 사진 백일출가 282 2017.02.19 16:46
60 [나눔의장] 점점 가까워온다. - 17기 이양재 백일출가 267 2017.02.19 16:42
59 [나눔의장] 당신들께 용서를 구하려고 합니다... - 17기 강윤모 백일출가 394 2017.02.11 17:00
58 [나눔의장] 공황장애였다는 것, 죽고 싶었다. - 17기 양영준 백일출가 497 2017.02.11 16:55
57 [나눔의장] 나의 길을 묵묵히 가겠노라 - 17기 홍의선 백일출가 291 2017.02.11 16:48
56 [삼칠일기도] 중요한건 앞으로의 삶이겠지 - 17기 남영채 백일출가 323 2017.02.11 16:44
55 [삼칠일기도] 다람쥐 살듯이 나도 그냥 살아야지 - 17기 박순화 백일출가 300 2017.02.11 16:39
54 [일체의 장] 그저 행복할 따름입니다. - 17기 박효정 백일출가 314 2017.02.11 16:23
53 [일체의 장] 내 집이라는 생각으로... - 17기 김연희 백일출가 265 2017.02.11 16:16